OTN뉴스
> 커뮤니티 >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717)걸으면 산다(3)
김정숙 기자  |  sus7232@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21:29: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걸으면 산다(3)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할 때의 나이가 48세였습니다. 그 나이라면 한창 왕성한 의욕으로 일하여야 할 나이임에도 몸이 시들대로 시들었습니다. 당뇨병 탓이었습니다. 당뇨병을 그 시절에는 조갈병이라 불렀습니다. 당뇨병이 심하여지면 목이 말라져 물을 계속 찾게 되기에 병명을 그렇게 붙인 것 같습니다.

세종대왕께서는 당뇨병의 합병증으로 각기병이 심하여져 제대로 걷지를 못하고 창질로 몸을 돌아눕기가 힘들었으며 눈병이 심하였습니다. 그래서 신하의 목소리를 듣고서야 누군지 알 정도로 악화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렇게 훌륭한 왕이 50대에 타계하였습니다. 세종대왕 시절에 조갈병에 대한 처방이 없었던 것이 아닙니다.

그 시절에 편집된 의약서 중에 향약집성방이란 의학서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를 자신도 보필하는 의사들도 몰랐습니다. 아니 알았는데 실천하지 못하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조갈병, 당뇨병은 열심히 걸어야 한다는 처방입니다. 당뇨병은 하루 일 만보(一萬步) 이상을 날마다 걸으면 극복되는 병입니다.

그러나 걷지를 않으니 등창이 생기고 다리 힘이 약하여지고 눈이 나빠지는 합병증에 시달릴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세종대왕을 모시는 어의 중에 한 분이 강력한 처방으로 다음 같이 강권하였으면 세종대왕은 오래 살며 위대한 업적을 남길 수 있었을 것입니다. 오래 살았으면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랐다가 삼촌인 세조에게 죽임 당하는 단종의 비극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다음 같은 처방입니다.

"상감님 하루 삼십 리 이상을 걸으십시오. 이것이 조갈병의 특효처방입니다. 걸으시면 각기병도 부스럼병도 눈병도 모두 사라집니다. 조갈병이 나아지면 다른 합병증들은 따라서 낫습니다."

위대한 해결책은 단순한데서 해결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종대왕께서 매일 걸었으면 나았을 병을 걷지 못하여 일찍 죽었습니다. 지금 우리나라는 당뇨병 환자가 수백만에 이릅니다. 그들이 걸으면 삽니다.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삽니다.

김정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인터넷신문윤리강령윤리강령 시행세칙
본사 : 대전광역시 대덕구 대전로1392번길 12(읍내동)  |  연락처 : 010-3450-7232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42  |  발행·편집인 : 임헌선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제호 : OTN뉴스  |  홈페이지 주소 : www.kotn.co.kr  |  메일 : sus723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등록일: 2015년 08월 28일
Copyright © 2020 OTN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