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N뉴스
기사 (전체 2,9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06)
김춘수 시인의 가을 저녁의 시 시인 김춘수는 1922년 경남 통영 출신입니다. 시인으로서 언어 선택이 깨끗하고 깊이가 있어 내가 좋아하는 시인입니다. 가을이 시작되면서 〈가을 저녁의 시〉를 적습니다.〈가을 저녁의 시〉 김춘수누가 죽어가나보다차마 다 감
김정숙 기자   2021-09-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05)
너는 전략으로 싸우라(3) 〈너는 전략으로 싸우라 승리는 지략이 많음에 있느니라〉 (잠언 24장 4절)전략과 전술의 차이에 대하여 미국의 경영학자였던 피터 드러커가 선명하게 일러 주었습니다.〈전략은 가야할 길의 목표를 어디로 정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것
김정숙 기자   2021-09-16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04)
순수함과 전략 〈보라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양을 이리 가운데로 보냄과 같도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 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하라.〉 (마태복음 10장 16절)예수께서 제자들을 세상으로 보내시면서 이르셨습니다. 비둘기 같이 순결하고 뱀 같이 지혜로워
김정숙 기자   2021-09-13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 (903)
두레국제학교가 있는 두레마을에는 목공예 아카데미가 세워져 있습니다. 목수가 될 젊은이들을 교육 훈련시키는 훈련장입니다. 목공예 아카데미는 9월 11일부터 토요일마다 6차에 걸쳐 훈련 받을 훈련생들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매주 토요일에 9시부터 6시까지
김정숙 기자   2021-09-07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02)
두레국제학교가 변화합니다(7) - 학과 공부(1) Dure Global Academy가 강조하는 학과목은 4 가지입니다.1) 영어2) 과학3) 국어와 국사4) 예술과 노동1) 영어두레학교는 International School 입니다. 당연히 영어를
김정숙 기자   2021-09-01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01)
두레국제학교가 변화됩니다(5) - 영어 교육여러 해 전 이스라엘 정부의 고위층이었던 한 인물을 만나 대화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그는 한국에 대하여 퍽 긍정적인 견해를 지닌 분이었습니다. 대화 중에 그가 한국인들이 지니는 큰 약점 한 가지를 지적하였습니
김정숙 기자   2021-08-30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00)
두레국제학교가 변화됩니다(3) 두레글로벌아카데미 초등학교 과정의 학교 교훈은 〈Here We Grow〉 입니다. 학교 마스코트는 〈겨자씨〉입니다. 학교의 성경 말씀은 이사야서 61장 11절입니다.〈땅이 싹을 내며 동산이 거기 뿌린 것들을 움돋게 함 같
김정숙 기자   2021-08-27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9)
저녁 한 끼 굶기 나는 하루에 두 끼를 먹습니다. 아침과 점심을 먹고 저녁은 굶습니다. 그렇게 하여온 지 이미 10년이 넘습니다. 전에는 역류성 식도염이 있고 소화력이 좋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10년 전 동두천 산속으로 들어와 두레마을 공동체를 세우면
김정숙 기자   2021-08-2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8)
사무엘(12) 〈사무엘이 자랄 때에, 주님께서 그와 함께 계셔서, 사무엘이 한 말이 하나도 어긋나지 않고 다 이루어지게 하셨다. 그리하여 단에서 브엘세바까지 온 이스라엘은, 사무엘이, 주님께서 세우신 예언자임을 알게 되었다.〉 (사무엘상 3장 19절,
김정숙 기자   2021-08-19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7)
변화에 적응하는 능력 앨빈 토플러는 제3의 물결이란 저서로 일약 세계적인 석학으로 등장한 학자입니다.그는 말하기를 21세기는 이전 시대에 상상치도 못하던 변화의 시대이다, 그런 변화에 적응하는 사회나 국가는 선진국으로 발돋움할 것이요, 변화에 적응하지
김정숙 기자   2021-08-16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6)
사무엘(8) 사울 왕에게 쫓긴 다윗이 아둘람 굴에 몸을 숨기고 있다는 소문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자 각지에서 뜻은 있으되 펼칠 길이 없는 사람들과 빚에 쪼들려 도망 다니는 자들과 억울한 일 당한 자들이 모여 들었습니다. 그 수가 4백에까지 이르렀습니다
김정숙 기자   2021-08-10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5)
사무엘(4) 내가 성경 속의 숱한 인물들 중에서 사무엘을 좋아하고 그를 닮았으면 하는 데는 3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는 어제 글에서 쓴 바와 같이 그의 깨끗하고 투명한 삶을 닮았으면 하는 바램에서입니다.둘째는 그가 평생토록 영적 지도자로서의 분수
김정숙 기자   2021-08-0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4)
사무엘(2) 사무엘서에는 4명의 주인공들이 등장합니다. 엘리 대제사장, 사무엘, 사울 왕, 그리고 다윗입니다. 이들 4명 중 둘은 실패한 인생으로 끝나고 둘은 성공으로 나갔습니다. 실패한 둘은 엘리 대제사장과 사울 왕입니다. 성공한 두 사람은 사무엘
김정숙 기자   2021-08-02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3)
일꾼들이 지녀야 할 4 가지 정신(4) 교회의 일꾼이든 나라의 일꾼이든 일꾼들이 몸으로 익혀 실천하여야 할 정신이 4 가지 있습니다. 창조 정신과 개척 정신과 공동체 정신, 그리고 야인 정신입니다. 어제 글에서 공동체 정신에 대하여 썼습니다. 어제 글
김정숙 기자   2021-07-29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2)
일꾼들이 지녀야 할 4 가지 정신(3) 〈공동체 정신〉우리 한국인들은 어느 국민들에 비하여도 뒤지지 않는 자질과 열정을 지닌 국민들입니다. 그런데 한 가지 약점이 있습니다. 더불어 일하는 공동체 정신이 약합니다. 무슨 일에든지 크게 일어나려면 혼자만으
김정숙 기자   2021-07-27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1)
일꾼들이 지녀야 할 4 가지 정신(2) 크리스천 일꾼들이 체득하여야 할 4 가지 정신이 있습니다. 창조 정신과 개척 정신과 공동체 정신 그리고 야인 정신입니다. 첫 번째의 창조 정신에 대하여는 어제 글에서 살폈습니다. 오늘은 개척 정신에 대하여 생각해
김정숙 기자   2021-07-26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90)
희망을 가지는 이유 어느 시골에 한 소년이 있었습니다. 초등학교를 졸업하였지만 가난하여 중학교로 진학할 수 없었습니다. 고민하고 있던 차에 한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하나님이 살아 계신다면 자기편이 되어줄 것이란 소박한 아이디어였습니다. 그래서 하나
김정숙 기자   2021-07-23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89)
하나님 사랑 겨레 사랑 성경적인 신앙에는 한 가지 분명한 기준이 있습니다. 하나님 사랑과 겨레 사랑이 늘 함께하는 신앙입니다. 대표적인 경우가 모세의 신앙입니다.출애굽기 첫 부분에서 그는 이집트 왕의 딸인 공주의 양아들이 되었습니다. 공주는 어린 모세
김정숙 기자   2021-07-21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88)
왜 사는가? 너도 나도 이런저런 모습으로 한 세상 살아갑니다. 왜 사는 것일까요? 우리 중에 어느 누구도 세상에 태어나 살겠다고 자원하여 세상에 온 사람 없습니다. 태어나고 보니 어머니가 젖 주시고 아버지가 계시고 형제 이웃들이 있었습니다.왜 사는지도
김정숙 기자   2021-07-20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887)
배려와 관용(2) 어제 글에 이어 관용에 대하여 생각해 봅시다. 관용이란 쉽게 이해하자면 너그러움입니다. 상대의 과오나 약점에 대하여 너그러움으로 받아들이는 마음입니다. 그런데 대체로 우리들 기독교도들에게는 관용의 마음이 부족한 편입니다.오래 전의 이
김정숙 기자   2021-07-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인터넷신문윤리강령윤리강령 시행세칙
본사 : 대전광역시 대덕구 계족로761번길 24, 114동 302동(읍내동, 현대아파트)  |  연락처 : 010-3450-7232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42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제호 : OTN뉴스
홈페이지 주소 : www.kotn.co.kr  |  메일 : sus723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발행·편집인 : 임헌선  |  등록일: 2015년 08월 28일
Copyright © 2021 OTN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