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N뉴스
기사 (전체 1,1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83)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6)교회에 노인들이 모이고 유년주일학교가 성황을 이루게 되니 활기가 도는 분위기로 바뀌어 갔습니다. 성탄절이 다가오는지라 나는 성탄 잔치가 마을 잔치가 되게 하여야겠다는 생각을 하고는 한 달 전부터 준비에 들어갔습
김정숙 기자   2023-04-23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82)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5) 마을 노인들이 교회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서 다음으로 어린이들에 투자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즘은 농촌 마을에 어린이들이 드물게 되었지만 1960년대에는 마을마다 골목마다 어린이들이 바글바글하던 시절입니다.
김정숙 기자   2023-04-23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81)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4) 그렇게 교인들의 일터를 찾아가서는 함께 고추밭을 매면서 이야기를 나눕니다. 두 시간 쯤 이야기를 나누라면 그 가정의 기도 제목을 알게 됩니다. 얼마 후에 참이 나옵니다. 참을 받아 놓고 그 가정을 위하여 간절
김정숙 기자   2023-04-23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80)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3) (말씀 3) 〈요한복음 12장 24절〉〈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1968년 12월 4일에 에베소서 1장 7
김정숙 기자   2023-04-23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9)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2) 에베소서 1장 7절〈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1968년 12월 4일은 내 생애를 바꾼 위대한 날이었습니다. 그날 밤 네비게이토 선교회
김정숙 기자   2023-04-23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8)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1) 나는 대구 동신교회에서 박용묵 목사님으로부터 세례를 받았습니다. 그 교회에서 중고등 학생 시절을 보내고 고등 시절에는 학생회 회장직을 2년이나 맡았더랬습니다. 후에 동신교회에서 시무한 권성수 박사께서 로마서에
김정숙 기자   2023-04-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7)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0)월요일 저녁마다 홍형을 만나 처음에는 로마서 공부를 시작하였습니다. 1968년 여름 7월인가였습니다. 로마서를 1장부터 진지하게 공부하기 시작하여 나가는 중에 여름이 가고 가을이 왔습니다. 나는 로마서의 깊이에
김정숙 기자   2023-04-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6)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9)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에베소서 1장 7절)대학을 졸업한 지 2년이 흘렀을 때였습니다. 정확하게는 1968년 12월 4일 밤입니
김정숙 기자   2023-04-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5)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8) 청송 안덕(靑松 安德) 사부실 마을이 내가 자란 고향입니다. 나는 모태 신앙(母胎信仰)입니다. 어머니 태에서부터 교회를 다녔다 하여 그렇게 부릅니다. 우리 집안은 할아버지께서 사부실 마을에서 머슴살이를 하시던
김정숙 기자   2023-04-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4)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7) 내가 독일 철학자 하이데거의 책을 가지고 다니는 엿장수에게 〈그가 그 책을 읽을 리는 없을 테고 책이 예쁘니까 엿 상자 위에 둔 게로구나.〉 하는 짐작으로 그에게 그 책을 나에게 주라 하였더니 그가 놀라는 눈으
김정숙 기자   2023-04-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3)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6) 내가 다닌 대구 계명대학교 맞은편에는 화장터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시외로 옮겼습니다만 그 시절에는 철학과 강의실에서 창밖으로 눈을 돌리노라면 화장터 굴뚝에서 시체를 태운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나
김정숙 기자   2023-03-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2)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5) 수건을 쓰고 주무시는 어머니를 보고 머리에서 수건을 벗겨 드리려다가 나는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어머니 머리에 머리카락이 없었습니다. 마치 비구니처럼 맨머리였습니다. 그때 나는 깨달았습니다.〈어머니께서 책값을
김정숙 기자   2023-03-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1)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4) 1년 반 세월을 무전여행에서 돌아오니 어머니께서 눈물을 훔치시며 기뻐하셨습니다. 나는 어머니 앞에 무릎을 꿇고 말씀 드렸습니다.〈어머니, 나 이제 그만 다니고 공부할랍니다. 그간에 어머니 속 썩여서 죄송합니다.
김정숙 기자   2023-03-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0)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3) 그렇게 방랑하는 날들이 길어지면서 바늘 장사를 시작하였습니다. 바늘 한 첩에 12개가 들어 있습니다. 도매상에서 구입하여서는 마을 마을을 다니며 팔기도 하고 바늘 한 첩을 주고는 한 끼를 때우곤 하였습니다. 농
김정숙 기자   2023-03-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9)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2) 제 1 장 로마서 7장 24절〈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철학자 데카르트(René Descartes, 1596.03.31.~1650.02.11.)가 말했습니
김정숙 기자   2023-03-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8)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 나는 10여 년 전부터 쓰고 싶었던 글이 있었습니다. 나의 80년 삶을 이끌어 주었던 10 가지 말씀을 쓰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진작에 10 가지 성경구절을 수첩에 적어두고는 마냥 세월만 흘러갔었습니다. 그런
김정숙 기자   2023-03-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7)
하나님의 농업, 자연농업(2) 자연농업의 추구하는 바는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자연 그대로의 상태로 농산물을 기르는 농업을 이루어 나가자는 목표입니다. 말하자면 에덴동산에서의 자연 속에서 농업을 이루어 나가자는 포부를 품은 농업입니다. 그래서 요한복음 1
김정숙 기자   2023-02-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6)
베풀면 오래 산다 미국 심리학회지에 의하면 〈남에게 베풀고 이웃을 돕는 사람이 그렇지 않는 사람보다 두 배나 오래 산다〉는 추적 조사 결과가 보도되었습니다. 장수 부부들도 선행을 일상생활 속에서 실행하는 부부가 많았고 〈남을 돕는 일에 무관심하게 살았
김정숙 기자   2023-02-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5)
두레국제학교의 이사장 김진홍 목사입니다 저는 1971년에 목회를 시작하여 올해로 53년째를 맞고 있습니다.그간의 목회를 통하여 얻은 결론이 교육이 가장 중요함을 확신하게 되었습니다.그래서 두레목회를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교육목회〉라 정의합니다.두레국제
김정숙 기자   2023-02-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4)
하나님의 농업, 자연농업 〈나는 참 포도나무요 내 아버지는 농부라〉 (요한복음 15장 1절)요한복음 15장에서 하나님을 일컬어 〈농부 하나님〉이라 하였습니다.하나님은 농부시요, 예수님은 포도나무라 하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들은 그 포도나무에 붙은 가지라
김정숙 기자   2023-02-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인터넷신문윤리강령윤리강령 시행세칙
본사 : 대전광역시 대덕구 계족로761번길 24, 114동 302동(읍내동, 현대아파트)  |  연락처 : 010-3450-7232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42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제호 : OTN뉴스
홈페이지 주소 : www.kotn.co.kr  |  메일 : sus723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발행·편집인 : 임헌선  |  등록일: 2015년 08월 28일
Copyright © 2023 OTN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