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N뉴스
기사 (전체 1,17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3)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6) 내가 다닌 대구 계명대학교 맞은편에는 화장터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시외로 옮겼습니다만 그 시절에는 철학과 강의실에서 창밖으로 눈을 돌리노라면 화장터 굴뚝에서 시체를 태운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나
김정숙 기자   2023-03-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2)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5) 수건을 쓰고 주무시는 어머니를 보고 머리에서 수건을 벗겨 드리려다가 나는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어머니 머리에 머리카락이 없었습니다. 마치 비구니처럼 맨머리였습니다. 그때 나는 깨달았습니다.〈어머니께서 책값을
김정숙 기자   2023-03-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1)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4) 1년 반 세월을 무전여행에서 돌아오니 어머니께서 눈물을 훔치시며 기뻐하셨습니다. 나는 어머니 앞에 무릎을 꿇고 말씀 드렸습니다.〈어머니, 나 이제 그만 다니고 공부할랍니다. 그간에 어머니 속 썩여서 죄송합니다.
김정숙 기자   2023-03-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70)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3) 그렇게 방랑하는 날들이 길어지면서 바늘 장사를 시작하였습니다. 바늘 한 첩에 12개가 들어 있습니다. 도매상에서 구입하여서는 마을 마을을 다니며 팔기도 하고 바늘 한 첩을 주고는 한 끼를 때우곤 하였습니다. 농
김정숙 기자   2023-03-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9)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2) 제 1 장 로마서 7장 24절〈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철학자 데카르트(René Descartes, 1596.03.31.~1650.02.11.)가 말했습니
김정숙 기자   2023-03-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8)
내 삶을 이끌어 준 10 가지 말씀(1) 나는 10여 년 전부터 쓰고 싶었던 글이 있었습니다. 나의 80년 삶을 이끌어 주었던 10 가지 말씀을 쓰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진작에 10 가지 성경구절을 수첩에 적어두고는 마냥 세월만 흘러갔었습니다. 그런
김정숙 기자   2023-03-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7)
하나님의 농업, 자연농업(2) 자연농업의 추구하는 바는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자연 그대로의 상태로 농산물을 기르는 농업을 이루어 나가자는 목표입니다. 말하자면 에덴동산에서의 자연 속에서 농업을 이루어 나가자는 포부를 품은 농업입니다. 그래서 요한복음 1
김정숙 기자   2023-02-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6)
베풀면 오래 산다 미국 심리학회지에 의하면 〈남에게 베풀고 이웃을 돕는 사람이 그렇지 않는 사람보다 두 배나 오래 산다〉는 추적 조사 결과가 보도되었습니다. 장수 부부들도 선행을 일상생활 속에서 실행하는 부부가 많았고 〈남을 돕는 일에 무관심하게 살았
김정숙 기자   2023-02-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5)
두레국제학교의 이사장 김진홍 목사입니다 저는 1971년에 목회를 시작하여 올해로 53년째를 맞고 있습니다.그간의 목회를 통하여 얻은 결론이 교육이 가장 중요함을 확신하게 되었습니다.그래서 두레목회를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교육목회〉라 정의합니다.두레국제
김정숙 기자   2023-02-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4)
하나님의 농업, 자연농업 〈나는 참 포도나무요 내 아버지는 농부라〉 (요한복음 15장 1절)요한복음 15장에서 하나님을 일컬어 〈농부 하나님〉이라 하였습니다.하나님은 농부시요, 예수님은 포도나무라 하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들은 그 포도나무에 붙은 가지라
김정숙 기자   2023-02-1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3)
샬롬, 평화 누리기(2) 며칠 전 글에서 샬롬이란 단어의 의미가 관계, RELATION이라 언급하였습니다.그리고 그 관계에는 4 가지 관계가 포함된다고 소개하였습니다.첫째는 하나님과의 관계입니다.둘째는 가족, 이웃과의 관계입니다.셋째는 자기 자신과의
김정숙 기자   2023-02-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2)
하고 싶은 일을 할 때 행복하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 아버지께서 이제까지 일하시니 나도 일한다〉 (요한복음 5장 17절)나는 스스로 생각하기를 성공한 사람이라 생각하고 행복한 사람이라 생각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인즉 나는 하고 싶은 일
김정숙 기자   2023-02-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1)
샬롬, 평화를 누리기(1) 성경 전체에서 거듭 등장하는 단어 중에 샬롬이란 단어가 있습니다. 이 단어는 성경 전체를 대표하는 뜻을 담은 단어입니다. 샬롬이란 단어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관계, Relationship입니다. 이 관계에는 4 가지 관계를 포
김정숙 기자   2023-02-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60)
로마서 이야기(1) 로마서는 16장으로 이루어진 서신입니다. 절수로는 433절이요, 글자 수로는 헬라어 원문으로 7천자 안팎입니다. 찬찬히 읽으면 40여분에 읽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짧은 글이 세계사를 수차례 변화시켰기에 로마서를 일컬어 역사를
김정숙 기자   2023-02-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59)
고난을 선택하는 크리스천 〈자녀이면 또한 상속자 곧 하나님의 상속자요 그리스도와 함께 한 상속자니 우리가 그와 함께 영광을 받기 위하여 고난도 함께 받아야 할 것이니라〉 (로마서 8장 17절)그리스도를 본받아 사는 삶이 크리스천들의 삶입니다. 그런데
김정숙 기자   2023-02-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58)
성전은 하나님께서 임재하시는 자리이고 하나님이 사람들과 만나시는 자리입니다. 하나님께서 사람들과 만나 대화를 이루는 곳이기도 합니다. 하나님께서 성전에 임하시어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시고 기도를 들어 주시고 그들의 허물과 죄를 사하여 주시는 거룩한 자리
김정숙 기자   2023-01-29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57)
구정 명절 기간 금식수련 두레수도원에서는 구정 명절 기간을 이용하여 4일간의 금식수련이 진행 중입니다. 지난 토요일에 시작하여 화요일까지 3박 4일 기간으로 열립니다. 이번 금식에는 55명이 참가하여 좋은 분위기로 진행 중입니다. 지난해보다 다른 점이
김정숙 기자   2023-01-2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56)
2023년을 희망의 해로... 구정 명절이 다가왔습니다. 두레수도원에서는 구정 명절 연휴를 맞으며 4일간 금식수련을 열게 됩니다. 이번 금식에도 지원자들이 넘쳐 55명이 참가합니다. 이번 행사의 주제가 있습니다. 베드로전서 3장 15절 말씀을 주제로
김정숙 기자   2023-01-2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55)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신약성경 요한1서 2장에 이르기를 세상에 속한 것 3가지가 있으니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라 하였습니다. 이들 3가지는 인간 세상에서 어느 시대, 어느 곳에서나 직면하게 되는 것들입니다. 창세기 3장
김정숙 기자   2023-01-2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954)
복음의 능력 〈나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 복음은, 누구든지 믿는 자에게 구원을 가져다주는 하나님의 능력이기 때문입니다.〉 (로마서 1장 16절)복음은 능력입니다.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복음의 능력은 4 가지로 나타납니다.첫째는
김정숙 기자   2023-01-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인터넷신문윤리강령윤리강령 시행세칙
본사 : 대전광역시 대덕구 계족로761번길 24, 114동 302동(읍내동, 현대아파트)  |  연락처 : 010-3450-7232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42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제호 : OTN뉴스
홈페이지 주소 : www.kotn.co.kr  |  메일 : sus723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발행·편집인 : 임헌선  |  등록일: 2015년 08월 28일
Copyright © 2023 OTN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