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N뉴스
기사 (전체 75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52)
스스로 껍질 벗는 노력을 합시다일본에서 출간한 책 중에 "기업에 수명이 있다"는 제목의 책이 있다. 일본에서 메이지 유신이 일어나 근대화를 이룬 이래 등장한 500대 기업을 뽑아 그 수명을 조사한 책이다. 그 책의 결론인즉 기업에도 수명이 있어서 한때
김정숙 기자   2019-02-21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51)
자신의 껍질을 스스로 벗자경영 사상가 피터 드러커가 쓴 책 중에 새로운 현실(The New Realities)란 책이 있다. 그는 세계적인 경영 사상가답게 그 책에서 21세기 경영에 대하여 다음 같이 쓰고 있다."기존의 조직 -정당이든 노동조합이든 병
김정숙 기자   2019-02-19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50)
시스템 개혁에서 시작하자 2019-02-15한국, 대만, 홍콩, 싱가폴을 아세아의 4용(龍)이라 불렀다. 경제가 치솟기를 마치 용이 하늘을 난 듯한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그런데 이들 4용 중에서 유독 한국만 IMF 신세를 진 적이 있다.왜 그랬을까?
김정숙 기자   2019-02-17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9)
아래로부터의 혁명요즘 세인들의 입에 자주 오르내리는 말이 있다. 촛불 혁명이란 말이다. 나는 그 말을 탐탁찮게 생각한다. 그 정권이 탄생한 과정을 과연 촛불 혁명이란 거창한 말로 표현할만한 내용을 갖추고 있을지가 의심스럽기 때문이다. 분열과 다툼은 우
김정숙 기자   2019-02-15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8)
참된 지도력 찾아내기국민들의 단점은 줄여나가고 장점은 높여 나가는 솜씨를 일컬어 지도력이라 한다. 바른 지도력을 지닌 국가나 사회는 발전하고 그렇지 못한 사회는 정체된다.그런 지도력의 핵심에 정치 지도력이 있다. 정치 지도력이 바로 세워져야 국민들의
김정숙 기자   2019-02-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7)
겨레의 스승 도산 선생도산 안창호 선생은 조국이 암담한 시절에 처하여 있었던 일제 폭압기에 겨레에 희망을 전파하려 애쓰셨던 분이다. 그는 절망적인 시대를 사시면서도 날이면 날마다 강조하였다.로 살아갑시다.미국에서 사시다 조국의 어려운 처지를 듣다 못하
김정숙 기자   2019-02-11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6)
기초를 튼튼히여러 해 전 한국에서 10여 년간 특파원으로 있다 귀국하는 마이니찌 신문의 특파원과 송별하는 식사를 나누었다. 식사하는 자리에서 내가 물었다."한국에서 10년간이나 근무하셨는데 한국인들에 대한 소감을 한 마디 해 주시지요."나의 요청에 일
김정숙 기자   2019-02-10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5)
하나님이 들어 주시지 못하는 기도(3)과식이 건강을 무너뜨리는 주범인 것과 마찬가지로 과로는 건강을 무너뜨리는 주범 중의 주범이다. 누구나 과로하지 않기를 원하겠지만 이 시대의 상황이 우리로 과로하지 않을 수 없게 한다. 그래서 전도유망하던 일꾼들이
김정숙 기자   2019-02-10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4)
하나님이 들어 주시지 못하는 기도(2)며칠 전 보낸 글에서 하나님께서 들어 주시지 못하는 기도가 3가지 있으니 첫째는 과식하는 사람의 위장을 지켜 주지 못하신다는 것이고 둘째는 과로하는 사람의 건강을 지켜 주지 못하신다는 것이요, 셋째는 과욕을 부리는
김정숙 기자   2019-02-07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3)
두레마을 황토면역치유실을 열며...(1)동두천 두레마을에서는 황토면역치유실을 열었습니다. 이 치유실을 열기까지에는 사연이 있습니다. 시작은 2년여 전 울산에서 일어난 일이 첫 계기가 되었습니다. 초등학교 학생인 아들이 아토피로 밤마다 고통에 시달리는
김정숙 기자   2019-02-07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2)
하나님이 들어 주시지 못하는 기도 3가지(1)하나님께서는 자기 백성인 성도들의 기도를 들어주시기를 원하신다.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과 성도들 간의 약속이다. 하나님께서 우리들의 기도를 들어 주시겠다는 약속이야말로 흔들림 없는 약속이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김정숙 기자   2019-02-06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1)
단순하게 살기(2)나는 대학 시절에 논리학을 공부하였다. 논리학 중에서도 세만틱스(Semantics), 의미론(意味論)을 공부하였다. 의미론은 언어, 즉 말을 주제로 다루는 학문이다. 의미론의 관점에서 말하자면 한 사람의 인격과 정신, 그의 됨됨이와
김정숙 기자   2019-01-2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40)
단순하게 살기(1)세상살이가 날로 복잡하여져 갑니다.복잡한 세상살이에 맞추어 살다보니사람들은 지치게 되고 지친만큼활력(活力)을 잃어 가고 있습니다.잃어가는 활력을 되찾는 길이 무엇이겠습니까?단순함을 되찾는 길입니다.단순하게 살기가 정답입니다.단순하게
김정숙 기자   2019-01-28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39)
호놀룰루에서이번 주일에는 호놀룰루 연합감리교회에서 설교하였습니다. 연합감리교회는 1903년에 세워져 115년 된 교회입니다. 1903년에 조선에서 112명의 노동자들이 하와이 사탕수수 밭에 노동자로 와서 그들이 세운 교회입니다. 그때는 배를 타고 2달
김정숙 기자   2019-01-2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38)
미국 하와이에서(2)미국 여행을 하면서 우리나라를 위하여 기도합니다. 지금은 나라 위하여 기도할 때입니다.미국을 다녀보면 경제가 활성화되어 완전 고용에 가깝습니다. 사회는 안정되고 국민들은 제각기 자기 일에 충실합니다. 일본은 아베 수상이 집권한 이래
김정숙 기자   2019-01-20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37)
역사를 만드는 신앙(5)"나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이 복음은 모든 믿는 사람들에게 구원을 가져다주는 능력이기 때문입니다." (로마서 1장 16절)로마서에는 특별한 별명이 붙어 있습니다. "역사를 개조하는 책"이란 별명입니다. 로마서
김정숙 기자   2019-01-19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36)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한 예언미국 하와이 대학에 교수로 재직 중인 캐서린 브라운(Catherine Brown) 교수는 특별한 은사를 지닌 분이다. 예언 은사이다. 고린도전서 12장에 9가지 은사를 짚어 주는데 그중에 예언의 은사가 있다. 예언 은사를
김정숙 기자   2019-01-16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35)
역사를 만드는 성경(4)"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려 함이라" (디모데후서 3장 16절, 17절)우리 교회가
김정숙 기자   2019-01-14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34)
역사를 만드는 성경(3)영국의 전성기는 19세기였다. 그 시절의 영국을 해 지지 않는 나라라 하였다. 그 시절에 영국을 통치한 여왕이 빅토리아 여왕이었다. 어느 해 영국을 방문한 한 외국 원수가 빅토리아 여왕께 물었다. 지난날 유럽의 약소국가로 자체
김정숙 기자   2019-01-12
[기자수첩] 김진홍목사의 아침묵상(533)
역사를 만드는 말씀소련의 고르바초프는 개혁 개방 정책으로 소련의 역사를 바꾼 사람이다. 그가 소련의 권력자로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결재한 법안이 성경에 관한 법안으로 알려져 있다. 공산당이 집권한 이래 금지시켰던 성경을 인쇄하여 돌리거나 읽거나 하는
김정숙 기자   2019-01-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대전광역시 대덕구 대전로1392번길 12(읍내동)  |  연락처 : 010-3450-7232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42  |  발행·편집인 : 임헌선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동구 홍도로 51번길 13 청와대 105호  |  세종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 부강로5길 1 부강체육사 내
제호 : OTN뉴스  |  홈페이지 주소 : www.kotn.co.kr  |  메일 : sus723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헌선  |  등록일: 2015년 08월 28일
Copyright © 2019 OTN뉴스. All rights reserved.